comment 0

디자인과 타이포그래피. (인용)

디자인과 타이포그래피는 잘 만든 슈트와 같다. 보통 사람이라면 손으로 바느질한 단추(장식용 활자)라든가 섬세한 다트 재단(완벽한 정렬 상태), 고급 원단(완벽한 글자 크기)을 세세히 알아보지는 못한다. 하지만 그 옷(작품)이 어마어마하게 비싼 것이라는 걸  본능적으로 알아차린다. – 매리언 밴제스

Design and typography are like a well-tailored suit: the average person may not specifically notice the hand-sewn buttons (kerning); the tailored darts (perferct alignment); or the fine fabric (the perfect type size)… they only know instinctively that it looks like a million bucks. – Marian Bantjes

언제였을까, 이 말을 포스트잇에 적어 모니터에 붙였었는데 그 출처를 모르고 있었는데 우연찮게 펼쳐본 책(레이아웃 불변의 법칙)에서 다시 발견했다. 원문이 궁금해서 찾아봤는데, 원문이 저자의 느낌을 더 잘 살리는 것 같다.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Google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Connecting to %s